본문 바로가기

로즈마리 외목대 화분

2020. 10. 22. 댓글 0

#로즈마리 외목대 화분

40대 중반의 취미생활 중 하나는 식물 키우기가 아닐까요?
제가 그렇습니다.

수많은 시도를 해 봤지만 공부보다도 어려운게 누군가를 케어하는 것 같아요.
베란다 화분식물로 가장 쉽게 키우는게 허브일 거예요. 그리고 가장 쉽게 죽게 되는 화분도 허브이고요.
허브 중에서 로즈마리는 참 까다로운 것 같아요. 모든 식물들이 물/햇빛/통풍이 중요하다고 하지만 특히 로즈마리 허브는 이 3가지에 대해 신경을 써야 하는 식물이라 생각합니다.

집에 영입한지 1년 넘은 작은 사이즈의 로즈마리가 있습니다.
죽이지 않으려고 무단히 애쓰고 있어 죽이진 않았지만 사이즈가 그대로예요.
그래서 이번에 네이버에서 로즈마리 외목대 화분을 큰 사이즈로 구매했습니다.

몇 달 전 코스트코에서 로즈마리 큰 화분을 팔 때 살까 말까 고민하다가 못 산 게 후회되어 이번에는 과감하게 결정했습니다.
그 코스트코 로즈마리 외목대 화분은 이번에 제가 산 로즈마리 외목대 보다 더 큰 사이즈였는데 그걸 보면서 허브라기보다는 나무라는 느낌이 더 들었고 이 정도 사이즈면 쉽게 죽지 않겠다는 생각이 들었거든요.

 

 

주문 하루만에 로즈마리 외목대 화분이 도착했습니다.
요즘 화분을 온라인 배송이 가능해 화분 사러 멀리 갈 필요도 없는 세상입니다. 그만큼 힘든 분들이 현장에서 꽃을 파시는 원예 하시는 분들과 이것을 파손 없이 배송해야 하는 택배 아저씨들일 거예요. 편한 이면에 반대의 상황이 있네요.

퇴근 후 집에 도착하니 반정도는 로즈마리 외목대 포장이 뜯어져 있었지만 보는 순간 포장의 달인으로 인정하고 싶었습니다.
로즈마리 외목대 화분 손상 1도 없이 흙도 그대로 집까지 도착할 수 있도록 정말 꼼꼼하게 잘 쌌네요.

생각보다 굵은 로즈마리 외목대 줄기에 만족했습니다. 로즈마리 외목대 화분 흙이 쏟아지지 않도록 신문지로 가린 후 음식 할 때 사용하는 랩으로 감아서 완벽하게 보전되어 왔네요.

 

 

 

로즈마리 외목대 화분은 플라스틱으로 좀 가벼운 제품이었고 로즈마리 잡고 움직여 보니 뿌리와 흙이 한 덩어리가 되어 있는데 움직임이 느껴졌습니다.
그래서 바로 큰 화분으로 로즈마리 외목대를 분갈이해 줘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집에 마침 큰 화분이 있고 이번에 함께 주문한 거름토양(유기질 비료)도 있어 바로 옮겨 심었습니다.

아쉬운 과 욕심의 차이겠지만 외목대가 완전히 바르지 않고 허리가 휘듯이 약간 휜 로즈마리인데 이건 뭐... 뽑기 아니겠어요?
외목대가 굵은것에 만족하고 잘 키워보렵니다.

함께 온 설명서에 분갈이 후 물을 충분히 주라고 해서 물을 충분히 주고 베란다에 두니 로즈마리 향이 진동을 하네요. ^^

 

함께보면 유용한 글

다육이 염좌 무료입양

 

다육이 염좌 무료입양

오늘은 아파트 재활용쓰레기 버리다가 득탬하나 했습니다. 다름아닌 다육이 염좌를 누군가 버린거 입양했습니다. 염좌와 장미허브 둘다 아파트 화단에 화분빼고 흙채로 내놨더라구요. 데려와

buza.co.kr

장미허브 외목대 만들기

베란다 식물 키우기 - 국화 살기기 프로젝트

 

◀ 함께보면 유용한 글 ▶

◀ 댓글 ▶ 0